혼자와 함께 사이

혼자와 함께 사이

Regular price
$36.50
Sale price
$29.20
Quantity must be 1 or more

최유나 저 | 알에이치코리아(RHK) | 2022년 04월 06일

[유퀴즈온더블록] [세바시] 최유나 변호사의 관계 에세이
“내가 혼자 있는 것을 좋아하는 이유는
사람이 싫어서가 아니라 사람이 너무 좋아서.
사람과 잘 지내고 싶어서.”


우리가 지금껏 겪은 만남과 이별은 모두 어떤 얼굴이었을까. 때론 환하기도, 때론 일그러지기도 했을 그 얼굴을 가장 가까이에서 누구보다 오래도록 지켜본 최유나 변호사. 좋은 관계에 대한 갈증이 너무나 깊었을 그가 오랜 고민과 진심을 겹겹이 눌러 담아 에세이집 『혼자와 함께 사이』로 돌아왔다.

이혼 전문 변호사로 일하며 사람 사이의 수많은 갈등과 상처, 화해의 장면을 목도해 온 그는 자신이 느끼고 깨달은 바를 나누고 싶은 마음에 인스타툰 [메리지 레드]를 연재하기 시작했다. 공개 직후 폭발적인 인기를 모은 [메리지 레드] 덕에, [유퀴즈온더블록] [세바시] 등 여러 방송에 출연해 다정한 조언을 건네는 변호사로 이름을 알릴 수 있었다. 그러나 만화나 방송에서 미처 풀어놓지 못한 깊이 있는 이야기가 여전히 혀끝을 맴돌았다. 자신의 글을 더 읽고 싶다는 독자들의 응원도 큰 용기가 됐다. 한참의 머뭇거림 끝에 에세이를 내놓은 이유다.

그는 자신이 ‘사람을 좋아하고 관계를 소중히 여기는 사람’이면서 동시에 ‘혼자 있을 때 누구보다 행복한 사람’이라고 말한다. 언뜻 모순되는 이야기 같지만, 책장을 한 장 한 장 넘기다 보면 어느새 깨닫게 된다. ‘혼자가 좋은가, 함께가 좋은가’란 질문은 틀렸다는 것을. 알고 보면 혼자인 시간을 잘 가꿀 줄 아는 사람이, 누군가와 함께일 때도 충만한 시간을 만들어간다는 것을. 잠깐 스칠 인연 말고 오랜 시간 함께할 소중한 사람과의 관계를 고민하는 이들이라면 꾹꾹 눌러 밑줄 긋고 싶은 문장들, 마음속에 박제하고 싶은 조언들을 책 곳곳에서 만나볼 수 있을 것이다.

목차

프롤로그_좋은 사람과 오래가고 싶어서

1장_ 우리, 비록 상처의 무늬가 다르더라도
이별까지 알려준 아버지
분노일까, 자기혐오일까
가스라이팅에 관하여
자질구레한 일들의 값어치
바람피운 게 아니고 바람난 것
우리는 아는 고통에 관대하다
아무 일도 없었는데 관계가 끝나버린 이유
왜 이제 와서 vs. 이런 줄 몰랐으니까

2장_ 너와 내가 같은 언어로 말할 수 있다면
1만 시간의 법칙
작은 칭찬의 커다란 힘
노력의 바통 터치
공감은 참 어렵고 참 쉽다
내가 소중했던 친구를 잃게 된 이유
나와 평생 갈 수 있는 사람일까
너만 그런 것이 아니야
권태는 새로운 버전의 사랑일지도

3장_ 붙잡을 수 있는 건 오로지 내 마음뿐
다오는 잘 살고 있을까
트라우마로부터 자유로운 관계
60일 후에 뵙겠습니다
사과의 목적, 용서의 온도
미래를 통째로 삼켜버리는 괴물, 피해 의식
내 사랑의 돌변 시점
결혼과 이별, 그냥 하나의 선택지

4장_혼자서 행복할 줄 아는 사람
자존감, 그게 뭔데
쓸데없는 참견 금지
나와의 관계를 아름답게
나를 연민해 주세요
결혼은 언제 해야 할까
내가 나를 좋아해 줄 때
홍콩이 내게 준 것

5장_혼자와 함께 사이
우리 사이에 안정기는 언제쯤
아빠 같은 남자, 엄마 같은 여자
나의 욕망에 솔직해질 것
이별이 싫어 비혼을 결심했다는 당신에게
사랑하는 사람과 잘 싸우는 방법
우리는 매 순간 이별하고 있다

에필로그_ 시간이 흐를수록 더 견고해지는 우리
참고 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