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간신히 희망할 수 있는 것

우리가 간신히 희망할 수 있는 것

Regular price
$36.00
Sale price
$28.80
Quantity must be 1 or more

김영민 저 | 사회평론 | 2019년 11월 25일

“추석이란 무엇인가”를 삐딱하게 되묻고 “아침에는 죽음을 생각하는 것이 좋다”고 담담히 설파하던 칼럼계의 아이돌, 무심한 듯 세심한 에세이스트, 요즘 가장 핫한 지식인 김영민 교수(서울대 정치외교학부)가 돌아왔다.

“반짝반짝 ‘아침’의 멀쩡한 정신으로 생각의 근육을 써서 ‘죽음’이라는 인간의 조건에 대하여 고민”해보라며 첫 산문집을 펴낸 지 1년 만이다. 새 책 『우리가 간신히 희망할 수 있는 것』은 ‘논어’ 이야기다. “실패할 것임을 알면서도 그 실패를 향해 나아간” 공자라는 이름의 한 사람, 그리고 여럿이 어울려 사는 세상사 속 ‘사람됨’과 ‘사람살이’에 대한 고민이 담긴 『논어』라는 텍스트를 사유한 흔적이다. 그리하여 지금 여기의 우리에게 “삶과 세계라는 텍스트를 읽을 줄 아는 것”의 가치와 저력을 특유의 멋스러운 유머, 번뜩이는 지혜로 일깨우는 잠언이다.

목차

*매니페스토: 생각의 시체를 묻으러 왔다

1. 침묵의 함성을 들어라

왜 구태여 침묵했는가
자유주의 송편
모순과 함께 걸었다
떠나는 이유에 대해 침묵해야 할 때가 있다
“마르크스‘도’ 읽어야지”

2. 실패를 예감하며 실패로 전진하기

신의 가호에 회의를 품게 된 시대 ― 仁
미워하라, 정확하게 ― 正
삶이라는 유일무이의 이벤트 ― 欲
해도 안 되는 줄 이미 알았던 사람 ― 禮
우유부단함은 중용이 아니다 ― 權
실연의 기술 ― 習
완성을 향한 열망 ― 敬
알다, 모르다, 모른다는 것을 알다 ― 知

3. 회전하는 세계의 고요한 중심점에서

자성, 스스로에게 부과하는 고통 ― 省
“빡센 삶, 각오는 돼 있어?” ― 孝
하지 않는 것이 하는 것이다 ― 無爲
부러우면 지는 거, 아니 지배당하는 거다 ― 威
너의 존재는 거짓이 아니다 ― 事
지구의 영정 사진 찍기 ― 再現
돌직구와 뒷담화의 공동체 ― 敎學

4. 성급한 혐오와 애호를 넘어

새 술은 헌 부대에
계보란 무엇인가
‘유교’란 무엇인가

*에필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