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매일 좋은 날: 영화 〈일일시호일(日日是好日)〉 원작

매일매일 좋은 날: 영화 〈일일시호일(日日是好日)〉 원작

Regular price
$33.50
Sale price
$26.80
Quantity must be 1 or more

모리시타 노리코 저/이유라 역 | 알에이치코리아(RHK) | 2019년 01월 09일 | 원제 : 日日是好日

“삭삭삭” 마음의 균형을 찾아주는 따뜻한 울림
“차를 개는 단정한 손끝으로 인생을 녹여내다.”
진한 삶의 문장이 선사하는 묵직한 여운
일본에서 20년 가까이 사랑받아 온 숨은 명저


“아무리 지치고 힘든 날이라도, 
차와 함께하는 고요한 시간이 있다면 우리는 괜찮아질 것만 같다.” _정여울

지난 17년간 일본 독자들의 손에서 떠나지 않은 책이 있다. 스무 살 여대생이 처음 ‘차(茶)’의 세계를 만나며 시작되는 이야기에 독자들은 울고 웃었고, 곁에 두고 읽을 인생책이라는 찬사를 보냈다. 『매일매일 좋은 날』은 일본에서 40만 부 이상 판매된 베스트셀러이자, 긴 시간 동안 사랑받아 온 스테디셀러다. 일본의 인기 에세이스트 모리시타 노리코의 대표작이기도 하다. ‘다도’라는 다소 낯선 주제 때문에 보석처럼 묻혀 있던 이 책이 드디어 한국에도 소개된다. 실사 영화 개봉이라는 기쁜 소식도 함께다. 한국인에게도 사랑받는 명배우 故키키 키린의 마지막 작품이라는 사실은 책과 영화를 더욱 특별하게 만든다. 

‘살아 있다는 건 이런 것이었구나!’ 
소름이 돋았다. 다도를 계속하는 동안 그런 순간들이 적금의 만기일처럼 때때로 찾아왔다. 
그때부터 언젠가 ‘차’에 대해 쓰고 싶다고 생각했다. 지난 25년간 선생님 댁의 다실에서 느꼈던 수많은 계절에 대해서, 그리고 컵의 물이 넘치는 순간에 대해서.
_ 서문 중에서

스무 살 ‘노리코’는 엄마의 권유로 다도를 접하게 된다. 고리타분한 전통이라 생각하면서도 노리코는 남다른 몸가짐에 똑 부러진 성격을 가진 ‘다케다’에게 다도를 배워보기로 한다. 그저 차를 타서 마시면 될 것을, 다도에는 의미를 알 수 없는 수많은 동작과 엄격한 규칙들로 가득하다. 방에 들어갈 때는 반드시 왼발부터, 다다미 한 장은 여섯 걸음으로. 거기다 왜 그렇게 해야 하냐는 물음에는 의미는 몰라도 되니 어쨌든 그렇게 해야 한다고만 한다. 다실에 걸려 있는 ‘일일시호일(日日是好日)’이라는 글귀는 무슨 뜻인지도 알 수 없다.

무엇 하나 분명히 손에 잡히지 않아 노리코는 불만이다. 취업도 연애도 마음처럼 되지 않고, 남들과 달리 저만 멈춰 있는 것 같아 불안한 그녀에게, 다도는 그저 알 수 없는 존재다. 그러나 ‘차’는 그녀에게 조금씩 깨달음의 순간을 선물하기 시작한다. 이 책이 완성되기까지 25년, 그녀의 인생을 섬세한 문장으로 그려낸다.

목차

서문 _005

서장. 다인을 만나다 _019
1장. 아무것도 모른다는 것을 알다 _027
2장. 머리로 생각하려 하지 않는다 _055
3장. 지금 이 순간에 집중하다 _065
4장. 보고 느끼다 _077
5장. 진짜를 경험하다 _089
6장. 계절을 맛보다 _117
7장. 오감으로 자연과 하나가 되다 _143
8장. 지금 여기 존재하다 _159
9장. 스물네 번의 계절을 지나다 _175
10장. 이대로도 충분하다 _185
11장. 이별은 반드시 찾아온다 _221
12장. 내면에 귀를 기울이다 _233
13장. 비 오는 날은 비를 듣는다 _245
14장. 성장을 기다리다 _259
15장. 긴 안목으로 현재를 살아가다 _269

단행본 후기 _280
문고본 후기 _282
다도구 수업 _284